최근 포토로그


박태환 200m 은메달, 최선 다한 그에게 박수를 런던올림픽



 

 '마린 보이' 박태환이 자유형 200m에서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태환은 30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200m 결선 경기에서 쑨양과 같은 1분 44초 93의 기록을 세우며 값진 은메달을 추가했다. 
 
 3레인의 박태환 양 옆에는 최대 라이벌들이 포진해 있었다. 2레인은 개인혼영 400m에서 펠프스를 꺾은 라이언 록티, 4레인 400m에서 박태환에게 패배를 안긴 쑨양이 섰다. 세계신기록 보유자 6레인의 비더만까지 사실상 4파전이었다. 하지만 금메달의 주인공은 '다크호스' 아닉 야넬이었다. 야넬이 1분 43초 14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박태환의 반응속도는 나쁘지 않았다. 50m 구간은 4위권이었다. 5레인 아닉 야넬이 복병이었다. 야넬은 처음부터 끝까지 선두를 놓치지 않았다. 박태환은 서서히 스퍼트를 올렸다. 레이스 중반 이후 박태환이 2-3위권으로 치고 올라갔다. 마지막 200m 구간을 앞두고 록티, 박태환, 쑨양의 3파전 양상으로 진행됐다. 박태환이 스퍼트를 올렸지만 쑨양이 긴 팔을 쭉 뻗으며 박태환과 똑같은 기록으로 공동 2위가 됐다. 

 박태환은 200m에서 내심 금메달을 노렸지만 이번 종목의 신데렐라는 야넬이었다. 하지만 박태환은 이번 대회에서 은메달을 두개나 수확하며 한국 수영이 여전히 강하다는 것을 전세계에 알렸다. 특히 400m 판정 번복의 아픔 등 부침이 많았기에 더욱 값어치 있는 은메달이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