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레슬링 김현우, 한국에 8년만에 금메달 런던올림픽



 


 '한국 레슬링의 희망' 김현우(24, 삼성생명)가 한국 레슬링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김현우는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엑셀 제2 노스 아레나에서 벌어진 런던올림픽 레슬링 남자 그레코로만형 66kg 이하급 준결승에서 헝가리의 로린츠를 1-0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현우는 1라운드 초반 탐색전을 펼치며 경기를 운영했다. 1분 30초를 버티면 주어지는 파테르에서 로린츠의 공격을 잘 버티며 먼저 1점을 따냈다. 김현우는 이어 2라운드에서도 다부진 힘을 바탕으로 시간을 흘려보냈고 파테르 공격 우선권을 얻었다. 

 파테르에서 뒤집기를 성공하거나 시간을 보내기만해도 김현우가 이기는 상황. 김현우는 로린츠의 다리를 잡으며 포인트를 따는 듯 했으나 심판의 판정은 '노'로 선언됐다.

 하지만 김현우는 남은 시간을 잘 흘렸고 1점을 더 보태며 한국 레슬링에 첫 금메달을 선사했다. 이로써 한국 레슬링은 8년만의 결승 진출에 이어 금메달까지 획득하는 영광을 누리게 됐다. 

덧글

  • 조훈 2012/08/08 05:10 # 답글

    레슬링에의 비판이 잇따른 가운데 문자대로 황금같은 금메달이 아닐 수 없습니다.
  • 아우라 2012/08/08 14:35 #

    근데 전엔 더 박진감 있었던 것 같은데 규칙이 바뀐건가요. 되게 빨리 끝나던데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