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레반도프스키 4골' 꿀벌 군단, 레알을 삼키다 2012-2013 유럽 챔피언스리그



 

 이번에도 독일이 스페인에 승리했다.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로 대표되는 스페인 축구는 이틀 연속 재앙을 당했다. 무리뉴의 레알 마드리드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의 레반도프스키에게 4골을 내주며 1-4로 완패했다. 어제 바르셀로나가 바이에른 뮌헨에게 당한 0-4 참패의 데자뷰였다. 두 경기 합계 스코어는 1-8. 아직 2차전이 남았지만 이쯤되면 주도권이 라리가에서 분데스리가로 넘어온 모양새다.  


'호날두 vs 로이스' 에이스 대결 장군멍군

 도르트문트의 출발이 상큼했다. 도르트문트는 8분만에 마리오 괴체가 레알의 왼쪽 측면을 허물며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레반도프스키가 쇄도하며 리드를 잡았다. 양팀 모두 왼쪽을 주된 공격루트로 활용했다. 도르트문트는 로이스의 돌파와 괴체의 연계, 슈멜츠의 오버래핑으로 레알의 오른쪽 측면을 공략했다. 로이스는 단연 발군이었다. 중앙과 왼쪽을 가리지 않고 위협적인 돌파를 시도했다. 레알은 전반 중반 이후 주도권을 잡아 나갔다. 전반 초반만 해도 레알은 호날두가 피스첵에 막히며 공격 실마리를 풀어나가지 못했다. 최전방의 이과인은 고립됐고 외질과 라모스의 우측면은 괴체, 슈멜츠의 전진에 지워졌다. 모드리치와 알론소가 명확한 포지셔닝으로 중원에서 안정을 찾고 코엔트랑이 올라오자 호날두가 위력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수보티치, 훔멜스의 마크에 고립된 이과인은 왼쪽으로 이동하면서 호날두와 스위칭을 시도했다. 호날두는 왼쪽과 중앙을 넘나들면서 레알의 공격을 만들어 나갔다. 레알은 42분 도르트문트 로이스의 돌파 과정에서 나온 석연치 않은 판정을 틈타 카운터어택에 성공했다. 스로인에 이은 모드리치의 로빙패스를 훔멜스가 키핑 실수를 범하며 호날두에 동점골을 내줬다.  

 
 '크레이지' 레반도프스키에 무너진 레알 포백
 
 도르트문트는 후반에도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로이스가 후반 5분만에 중앙에서 레알의 포백라인을 허무는 킬러패스를 찔렀고 이를 레반도프스키가 동일선상에서 바깥발로 밀어 넣었다. 레반도프스키는 5분 뒤 환상적인 골로 해트트릭을 만들어 냈다. 레반도프스키가 아크 부근에서 오른발로 공을 슈팅이 용이한 지점에 끌어 당겼고 이를 반박자 빠른 인스텝 슈팅으로 마무리 했다. 레반도프스키 개인능력으로 만들어낸 골이었다. '꿀벌 군단'의 공격은 더욱 집요하고 거세졌다. 로이스는 공격뿐만 아니라 왕성한 활동량으로 전방 압박을 적극 수행했다. 로이스의 움직임이 후반 20분 빛을 발했다. 알론소가 박스 안에서 로빙볼을 키핑하려는 로이스를 뒤에서 밀었고 심판은 여지없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레반도프스키가 키커로 나섰고 골대 중앙을 과감하게 조준하며 팀의 네번째 득점을 올렸다. 레알 선수들은 육체적, 정신적으로 완전히 무너졌다. 레알 입장에서는 아르벨로아와 마르셀루, 에시앙의 결장이 아쉬웠다. 라모스는 중앙에서만큼의 수비력을 보여주지 못했고 코엔트랑의 후반은 재앙이었다.

 레알은 부진했던 모드리치와 이과인을 빼고 벤제마와 디마리아를 투입했다. 35분에는 수비형 미드필더 사비 알론소를 빼고 카카를 넣는 초강수를 두었다. 도르트문트는 야콥 브와시치코프스키와 피스첵을 쉬게 하고 세바스티안 켈과 케빈 그로스크로이츠를 투입하며 잠그기에 나섰다. 레알은 후반 막판 호날두를 필두로 도르트문트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끝내 열리지 않았다. 도르트문트 선수들이 평점 톱5을 모두 장식했다. 레반도프스키는 10점 만점, 로이스는 8.4점을 받았다. 괴체는 양팀 최다인 12.018km를 뛰었다. 레알에서 가장 왕성했던 케디라 보다 약 1km 이상을 더 뛴 수치다. 2차전은 레알의 홈에서 열리지만 쉽지 않아 보인다. 확률상 독일 클럽의 맞대결이 웸블리에서 일어날 가능성이 커졌다.  

  

이글루스 가든 - 축구를 보자, 이야기하자, 느끼자!

덧글

  • 루카스 2013/04/25 18:35 # 답글

    레알 입장에선 마르셀로가 없는게 아쉬웠을 것 같습니다. 코엔트랑이 도르트문트에게 정말 하나도 위협적이지 못하더군요. 아무리 호날두가 중앙으로 치고들어오는 성향이 강하다지만 왼쪽 측면에 대한 공격비중이 43% 정도였는데 왼쪽 측면에서의 슈팅은 단 하나도 없었어요...

    풀백이 조용하다보니 도르트문트 풀백들은 날뛰고 그러다보니 자연히 알론소에 부하가 걸리고 알론소에 부하가 걸린걸 풀백들이 나서서 해결하려고하면 그대로 측면이 열리고...이건 뭐 답이 없는듯.
  • 아우라 2013/04/25 20:22 #

    확실히 마르셀로는 코엔트랑보다 더 넓은 범위에서 다양한 공격 옵션으로 활용할 수 있는 선수죠. 블라시치코프스키와의 싸움에서도 밀리던 모습이었습니다.

    근데 이건 뭐 뻔한 얘기가 되겠지만 개인의 문제가 아닌 전체의 문제인 듯해요. 외질, 모드리치, 케디라, 호날두가 모두 버로우 탄 경기는 쉽게 보기 힘든데 어제는 정말 단체로 버로우 타더군요. 챔스 라운드 올라오면서 모드리치나 외질이 번갈아 가면서 해결해줬는데 도르트문트는 레알의 미드필더들을 정말 조직적으로 잘 봉쇄한 것 같습니다.

    로이스는 괴체와는 완전히 다른 방식으로 팀에 활력을 불어 넣었죠. 어젠 물론 레비가 확실히 미쳤긴 했지만 로이스가 없었다면 그정도로 결정력을 높이진 못했을 겁니다. 도르트문트는 훔멜스쪽이 가장 불안했죠. 도르트문트의 결승행은 거의 확정적인것 같은데 바이언과 만난다면 수비쪽의 얇은 스쿼드와 레비의 대체 자원이 부실한 점 등이 발목을 잡을것 같네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