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지미 하셀바잉크, 벨기에 로열 앤트워프 감독 선임 축구 종합



 

 왕년의 첼시와 네덜란드의 스트라이커 지미 플로이드 하셀바잉크가 벨기에의 축구 클럽 로열 앤트워프의 새로운 감독에 선임됐다.

 하셀바잉크는 대표적인 저니맨이다. 하셀바잉크는 리즈 유나이티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미들스보로, 찰튼 애슬래틱, 카디프 시티에서 뛴 적이 있다. 하셀바잉크는 최근까지 노팅엄 포레스트 2군 코치로 있었다. 계약 조건은 1년 단기 계약이었다.

 하셀바잉크는 앤트워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런 기회를 얻어 매우 기쁘다. 감독으로서 첫 걸음을 내딛을 수 있는 매력적인 제안이었다. 앤트워프는 역사가 깊은 도시이며 팬들 또한 열정적이다"고 감독직을 맡게 된 것에 대해 기쁨을 표현했다. 이어 "앤트워프 팬들은 팀에 무조건적인 지지를 보낸다. 감독과 선수들이 팬들에게 헌신하는 마음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또한 하셀바잉크는 "우리의 첫번째 목표는 승격 도전과 리빌딩이다. 우린 매력적인 플레이를 펼칠 것이다. 이를 위해 팬들의 인내가 필요하다. 앤트워프는 좋은 팀이다. 그러나 최근 몇 년 간 기대 이하의 성적을 냈다. 우린 잠자는 거인이다. 이제 잠에서 깰 시간만 남았다."고 자신감을 피력했다. 

 군데르 호프만스 로열 앤트워프 회장은 "지미와 계약하게 돼 기쁘다. 우리의 팬과 서포터즈는 최고였다. 수년간 어려운 시기를 함께 있어 주었다. 이제 우리가 그들에게 보답할 때이다"며 벅찬 심경을 드러냈다.
이글루스 가든 - 축구를 보자, 이야기하자, 느끼자!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