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초보 블로거. 네이버, 다음, 이글루스, 티스토리 중 뭐가 좋을까? 잡글



 "어디가 좋을까?" 처음 블로그를 시작하는 사람들의 공통된 고민일 것이다. 필자도 그랬다. 블로그에 대해서 잘 몰랐던 초창기엔 그냥 자주 가던 포털 사이트에서 블로그를 개설했다. 그땐 블로그에 대한 개념도 없었다. 파워 블로거라는 동기 부여도 없었다. 그냥 만들어 놓고 땡이었다. 축구를 좋아해 가끔씩 포스팅을 하기도 했지만 지속적으로 흥미를 갖긴 힘들었다. 간혹 자극적인 이슈에 자극적인 타이틀을 달고 자극적으로 풀어나가면 조회수가 올라오긴 했지만 꾸준하진 못했다. 여러가지 개인적인 이유로 블로그를 유지하기 힘들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필자가 좋은 글을 꾸준히 올리고 그에 상응하는 피드백을 받았다면 흥미를 느끼고 계속 했을거다. 하지만 그렇게 되기까진 많은 인내심이 필요하다.
 
 뭐든 처음이 중요하다. 처음에 흥미를 느끼지 못하면 어떤 활동이든 지속할수 있는 동력은 떨어지기 마련이다. 블로그도 마찬가지다. 글만 주구장창 써대면 뭐하나. 파리만 날리는 블로그는 쓰는 이도 할 맛 안나고, 보는 이도 재미없다. 물론 블로그 유동인구를 키우기 위해 어느정도 노력은 불가피 하지만. 

 블로그를 재밌게 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반응성, 즉 타인의 관심이다. 이것이 결부된 블로그는 죽은거나 다름없다. 그러나 처음부터 누군가의 피드백을 얻기란 힘든 일이다. 네티즌들이 여러 경로를 통해 블로그에 들어와도 '별볼일'이 없으면 댓글이고 뭐고 없다. 블로그를 활기차게 만들기 위해 공감할만한 이슈, 필력 등 많은게 필요하다. 그러나 초보 블로거들이 하루아침에 이 모든걸 갖추기란 쉽지 않다. 어느정도 글의 양도 쌓여야 되고 맛깔나는 글을 쓰려면 시간이 필요하다. 

 개인차가 있겠지만 초보 블로거의 인내심이 그렇게 많지는 않을거다. 그럼 어떡해야 되나. 모래가 모여 모래성을 이루는데 모래 다지기 조차 영 지루하니. 초보에게 중요한 건 성취감이다. 무관심 만큼 무서운건 없지 않은가. 그래서 무언가 동기부여가 되는 블로그 선택이 중요하다. 그럼 블로그 입문자에게 어떤 블로그가 좋을까? 

 필자는 수년전 다음 블로그에 정말 가뭄에 콩나듯 글을 썼다. 네이버는 관공서 블로그로 활용했다. 이글루스는 엇그제 개설했다. 티스토리는 해본적이 없다. 필자는 지금 동기부여가 잘 되는 블로그를 찾기 위해 실험 중이다. 이미 인터넷에 많은 정보가 있겠지만 필자만의 경험과 직관으로 이를 풀어보려 한다. 

 이틀간 네이버, 다음, 이글루스 블로그에 똑같은 포스팅을 올렸지만 결과는 달랐다. 우선 네이버. 네이버는 초보에겐 잔혹한 블로그란 생각이다. 열심히 글을 올려도 검색이 되지 않는다. 행여나 키워드로 입력해서 그런가라는 생각에 타이틀 전체를 쳐봤지만 뜨지 않았다. 우측 하단 조회수 표시는 토탈 2로 돼있다. 수시간 간격으로 새로고침을 해도 히트수는 변치 않았다. 히트수가 초보들에겐 포스팅 촉매제라는 점을 생각하면, 네이버의 동기부여는 0으로 수렴할 것 같다. 물론 글과 인지도가 쌓인다면 엄청난 수의 네이버 이용객들의 방문 폭탄에 흐뭇해질 터이나 초보에겐 기다림의 시간이 너무 길다. 

 그 다음엔 다음. 다음은 수년전 개설돼 같은 범주에 넣을 수 없다. 많이들 아다시피 다음은 '다음 뷰'라는게 있다. 이게 초보에겐 쏠쏠하다. 글에 어느정도 퀄리티만 쏟아내도 추천을 받는다. 뷰 추천은 초보에겐 엄청난 동기부여다. 또 쓰고 싶게 만든다. 뷰가 많이 올라가면 베스트 글이 되고 베스트 글이 쌓이면 파워 블로거가 될 확률이 커진다. 네이버와 다른 점은 포스팅 검색이 된다는 거다. 검색창에 키워드만 쳐도 블로거 포스팅 글이 나온다. 또 포털 메인에 다음 뷰 섹션이 따로 있어 필력에 따라 그 안에서 왕 놀이를 할 수 있다. 초보들에게 희망을 주는 제도가 아닐 수 없다. 

 마지막으로 이글루스. 이글루스는 오덕 커뮤니티로 유명한만큼 유입 표본집단이 제한돼 있다. 블로거계에선 하향세에 있다는 점도 그러한 이유다. 하지만 머무르는 시간이 길다. 오덕 정신으로 정제된 콘텐츠가 많다. 네이버처럼 잡다한 스크랩 글이나 '콘트롤 씨 콘트롤 브이'식의 무정성 콘텐츠는 적은 편이다. 포스팅 후 이틀 후 관리,통계란을 클릭하니 조그맣게 '62'라는 숫자가 뜬다. 그래 이 맛이다. 초보는 이런 맛에 블로그 한다. 다만 메인에 그래프식으로 방문자 수가 기록되면 좋을텐데 그런게 없다. 아는 분 있으면 좀 알려주길 바란다. 

 티스토리는 추천제다. 진입장벽이 높다. 필자 같은 귀차니즘 초보에겐 적합치 않다. 구성이 깔끔하고 어느정도 순도높은 블로그가 많아서 호감은 있는데 진입장벽이 에베레스트다. 네이버와 상극에 있다고 보면 되겠다. 오덕성으로 따진다면 네이버 < 다음 < 티스토리 < 이글루스, 대중성은 그 반대가 아닐까. 정말 어마어마한 슈퍼초울트라파워블로거를 원한다면 메가 히트수를 자랑하는 네이버에, 소소한 뷰의 재미와 일상의 이슈라이터가 되고 싶다면 다음에, 그냥 자기만의 세계를 건설하고 십덕의 퀄리티를 뽐내고 싶다면 이글루스나 티스토리가 좋을 것 같다. 초보분들 자기 성향에 맞는 곳에서 즐블하시길. 
 


덧글

  • MD워시퍼 2012/11/01 13:06 # 삭제 답글

    지금 저는 티스토리를 사용하고 있는데, 한번 입지를 굳힌 블로그를 이사한다는 것은 정말 힘든 일인거 같아요. 글쓴이의 입장에서는 무엇보다 네이버가 좋다고 하는것 같네요
    네이버가 본인의 검색을 오용하지 않고, 오픈을 시킨다면 이야기는 달라지지 않을까 싶네요
  • 아우라 2012/12/03 15:48 #

    기존 써오던 블로그에 대한 정도 있고 다량의 글을 옮긴다는 번거로움도 있고 해서 쉽지 않죠. 어느정도 DB를 쌓은 다음에 오는 폭발력과 대중성은 네이버가 좋은 것 같지만 최근 정책이 바뀐거 같아서 뭐라고 말하기 힘드네요. 각사 블로그마다 일장일단은 있는것 같습니다.
  • 열매맺는나무 2013/08/07 05:16 # 삭제 답글

    저는 앞서 말씀하신 블로그 툴들 다 써봤습니다. 지금은 티스토리 쓰고 있습니다. 사용자 입장에선 그래도 티스토리가 제일 낫고, 모인 사람들로 보면 이글루스가 마음에 듭니다. 티스토리 초대장 필요하시면 말씀하세요. ^^
  • thismovie 2013/10/18 01:45 # 삭제 답글

    블로그를 만들고 싶은데 뭘 써야될지 모르겠어서 고민하던 시점에서
    검색을 통해 이 글을 접하게 됬는데 엄청 도움되네요.... 정말 간결하고 명확하게 정리해주신듯!
    감사합니다 ^^
  • 다채로운 얼음정령 2014/02/26 23:43 # 답글

    저도 고민중이었는데.. 도움이 되요 감사합니다^0^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