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태그 : 라모스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도르트문트가 레알의 '닥공'을 분쇄한 방식

 똘똘 뭉친 '꿀벌 군단' 앞에서 더 이상 극적 드라마는 없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홈인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12-2013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서 벤제마와 라모스의 연속골로 2-0 승리를 거뒀지만 합계 스코어 3-4로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이날 승리를 거둔 도르트문트는 내일 열릴 바르셀로나-바이에른 뮌헨전 승자...

레알, 맨유전 승리 요인은 나니와 모드리치

예상했던 흐름대로 흘러 갈 경기였다. 퍼거슨 감독은 올드 트래포드에서 최대한 안정적인 카드를 들고 나왔다. 1차전 출전했던 에반스, 필 존스, 카가와, 루니 대신 공격엔 경험이 많은 긱스, 나니, 중원에는 클레버리, 리오의 파트너로는 비디치를 내세웠다. 1차전에 비해 4명이나 바뀌었는데 대체적으로 변칙보다는 경험에 무게를 둔 포진이었다. 최근 노리치시티...

이베리아 더비, 포르투갈은 잘했고 스페인은 못했다?

   유로 2012 이베리아 더비는 승부차기까지 가는 혈투 끝에 스페인의 승리로 끝났다. 역시 스페인은 무적함대 다웠다. 밀리는 듯하다가도 다시 그들만의 색을 찾았고 결국 승부의 길목에서 차이를 만들어 냈다. 포르투갈은 졌지만 인상 깊었다. 경기력이 아주 좋았다. 이번 대회의 스페인을 상대로 이정도 승부를 보여준 건 이탈리아 ...

라모스 '파넨카 킥 성공 = 승리' 공식 썼다

<이 사나이의 배짱이 자칫 무너질뻔한 무적함대를 암초에서 구해냈다> '2-2' 팽팽한 승부의 균형. 스페인의 네번째 키커 라모스가 들어왔다. 여기서 라모스가 실축하고 포르투갈의 다음 키커가 넣으면 질수도 있던 절체절명의 상황. 그러나 라모스는 대담했다. 파트리시우 골키퍼의 움직임을 인지하고 발등으로 톡 찍어찼다. 공의 궤적은 오른쪽 ...

크로아티아, '안티풋볼' 스페인 대처법 제시했다

 크로아티아가 비록 스페인의 벽을 넘지 못했지만, 그들이 보여준 열정만큼은 충분히 박수 보낼만하다. 크로아티아가 조별예선 3경기에서 보여준 경기력은 기대 이상이었다.(다만 그들은 이탈리아와의 2차전에서는 괜찮은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모드리치, 라키티치, 페리시치 중원 3인방은 양질의 패스로 만주키치의 장점을 극대화시켰다. 만주키치...

스페인전 수비 문제, 다각도로 되짚어보자

우리가 '세계 최강' 스페인에게 1-4로 졌다는 것은 비난 받을수 있을지언정 창피한 일은 아니다. 제 아무리 독일, 브라질같은 강팀 도 스페인과의 대결에서 무승부 이상을 장담할 수 없다. 과거의 스페인은 팀워크나 분위기, 경험면에서 최강팀의 조건을 갖추지 못했다. 하지만 지금은 아니다. 스페...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