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토로그


태그 : 호날두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도르트문트가 레알의 '닥공'을 분쇄한 방식

 똘똘 뭉친 '꿀벌 군단' 앞에서 더 이상 극적 드라마는 없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홈인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12-2013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서 벤제마와 라모스의 연속골로 2-0 승리를 거뒀지만 합계 스코어 3-4로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이날 승리를 거둔 도르트문트는 내일 열릴 바르셀로나-바이에른 뮌헨전 승자...

'레반도프스키 4골' 꿀벌 군단, 레알을 삼키다

  이번에도 독일이 스페인에 승리했다.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로 대표되는 스페인 축구는 이틀 연속 재앙을 당했다. 무리뉴의 레알 마드리드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의 레반도프스키에게 4골을 내주며 1-4로 완패했다. 어제 바르셀로나가 바이에른 뮌헨에게 당한 0-4 참패의 데자뷰였다. 두 경기 합계 스코어는 1-8. 아직...

'세르비아 지단' 보산치치, 경남의 보물이었다

 세르비아의 지단. 제2의 지단이니 메시니 하는 수식어는 그 나라에서 특출난 선수에게 거의 관용적으로 붙고는 해 별로 신빙성 없을 뿐더러 무감각 해지기 마련이다. 경남 보산치치를 향한 첫 느낌도 그런 수식어가 "너무 오버스러운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었다. 지난 3일 인천과 치른 데뷔전에서도 그다지 뛰어나다는 인상을 받진 못했다. 지난 시즌 경...

레알, 맨유전 승리 요인은 나니와 모드리치

예상했던 흐름대로 흘러 갈 경기였다. 퍼거슨 감독은 올드 트래포드에서 최대한 안정적인 카드를 들고 나왔다. 1차전 출전했던 에반스, 필 존스, 카가와, 루니 대신 공격엔 경험이 많은 긱스, 나니, 중원에는 클레버리, 리오의 파트너로는 비디치를 내세웠다. 1차전에 비해 4명이나 바뀌었는데 대체적으로 변칙보다는 경험에 무게를 둔 포진이었다. 최근 노리치시티...

호날두 "레알이 챔스 결승 갈 것"

<출처: 레알 마드리드 공식 홈페이지>  크리스티아노 호날두가 소속팀 레알 마드리드가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갈수 있을것이라고 말했다.  라리가 챔피언 레알 마드리드는 EPL 챔피언 맨체스터시티, 네덜란드 아약스, 독일의 보르시아 도르트문트와 D조에 편성됐다. 항간에선 이미 D조를 '죽음의 조'라 표현했지만 호...

이베리아 더비, 포르투갈은 잘했고 스페인은 못했다?

   유로 2012 이베리아 더비는 승부차기까지 가는 혈투 끝에 스페인의 승리로 끝났다. 역시 스페인은 무적함대 다웠다. 밀리는 듯하다가도 다시 그들만의 색을 찾았고 결국 승부의 길목에서 차이를 만들어 냈다. 포르투갈은 졌지만 인상 깊었다. 경기력이 아주 좋았다. 이번 대회의 스페인을 상대로 이정도 승부를 보여준 건 이탈리아 ...

라모스 '파넨카 킥 성공 = 승리' 공식 썼다

<이 사나이의 배짱이 자칫 무너질뻔한 무적함대를 암초에서 구해냈다> '2-2' 팽팽한 승부의 균형. 스페인의 네번째 키커 라모스가 들어왔다. 여기서 라모스가 실축하고 포르투갈의 다음 키커가 넣으면 질수도 있던 절체절명의 상황. 그러나 라모스는 대담했다. 파트리시우 골키퍼의 움직임을 인지하고 발등으로 톡 찍어찼다. 공의 궤적은 오른쪽 ...

스페인 결승행, 포르투갈 측면 공략에 달렸다

 사상 첫 유로 2연패를 노리는 스페인의 꿈이 이루어질까. 아니면 2004년 아쉽게 준우승에 그친 포르투갈이 이변을 연출할까. 내일 이 시간이 되면 이 질문에 대한 답이 명확해진다. 역시 초미의 관심사는 '디펜딩 챔프' 스페인의 행보다. 2008년 유로대회와 2010년 월드컵을 제패한 스페인이 이번 대회마저 석권하면 메이저 대회 3연패라는 역사...

로시츠키 빠진 체코, 포르투갈 어떻게 막아야 할까?

  유로 2012 첫 세미 파이널 포르투갈과 체코의 대결이 불과 두시간여 앞으로 다가왔다. 두 팀의 매치업은 창(포르투갈)과 방패(체코) 대결로 압축될 것 같다. 사실 체코를 방패에 비유하기엔 쑥스러운 점이 많다. 어렵사리 8강에 오르긴 했지만 러시아와의 조별예선 첫 경기서 1-4로 완패했다. 두 경기를 더 치르면서 ...
1